walking tour


Sharing is Caring

No Comments


 Bild: Creative Commons

Publicerad 28 March 2013 by Nathalie Sajda

[Original Article] http://socialinnovation.se/sv/sharing-is-caring/

The S(e)oul of Asia aims to become a ‘Sharing City’. Forbes Magazine refers to it as an ‘unstoppable force’, replications of AirBnB or TaskRabbit pop ups as mushrooms and 2013 is named as the year of the Sharing Economy – Seoul bandwagons the trend and sets out the be the ‘Sharing City’.

South Korea is a key country when observing the rising trends in social innovation and social entrepreneurship in East- and South East Asia. The passing of the Social Enterprise Act in 2007 and the election of Park Won-Soon for Seoul mayor in 2011 are only two amongst other milestones that have indicated the embracement of social entrepreneurship as guideline in addressing the societal issues arisen in the wake of the financial crisis in 1997.

Park Won-Soon is the founder of South Korea’s first social enterprise The Beautiful Store and a think-tank known as The Hope Institute (the South Korean SIX Asia partner) and now a strong supporter of the initiative to establish Seoul as a ‘Sharing City’.

AirBnB acts as the most acknowledged example of the sharing economy but there are hundreds of smaller, and growing, enterprises aiming to partake in the movement. The sharing economy, at times also referred as collaborative consumption, cannot fit into one definition but share the same core value of sharing one’s resources.

Some claim that the acceptance of the sharing economy derives in the economic stagnation since 2008, while others argue that the sharing economy is an expression of a more conscious and responsible capitalism. Whatever standpoint, the sharing economy is a growing trend that has caught the attention of entrepreneurial creativity, the acceptance of the customers and is on the edge of shaking up the perception of ownership and consumption.

Seoul’s ‘Sharing City’ aims ambitiously to promote a sharing consumption in the megacity of 10,5 million inhabitants. Seoul’s sharing paradigm initially concentrates towards tangible resources, such as parking slots, spaces or other goods, and does so by supporting 20 sharing programs and launch policies in order to build a solid infrastructure stimulating micro-entrepreneurialism and business opportunities in the quest to tackle the societal issues facing Seoul.

But the sharing economy carries more value then merely the exchange of resources; it is also acts as a force to enhance the sense of community through meetings and communication. One passionate advocate of the sharing economy as a melting pot of people is Sun Mi Seo.

Sun is the co-founder of the first South Korean social enterprise in the sustainable tourism-sector and now working on her second social start-up called PlayPlanet. PlayPlanet is an online platform where travellers and local hosts share experiences offline, while raising awareness and contributing with positive impact. Sun means that the fundamental pillar of the sharing economy lays on trust, without the social trust the exchange of resources would be impossible.

The sharing economy represents thus a localization of interaction where resources are utilized more efficiently. And like in the case of PlayPlanet the sharing economy triggers an innovative model to gather people, change old perceptions and strengthen the peer-to-peer communication.

And though the sharing economy is to a broad extend an online phenomenon, it shall not be forgotten that it is the offline interaction that generates the impact of less waste, decreased consumption and increased social-trust.

Seoul carries the advantageous to have a highly online-connected population but it is the offline enterprises like PlayPlanet (promoting sustainable tourism), Kozaza (providing empty rooms for tourists by local Korean hosts) or GreenCar (car-pooling) that will make the citizens of Seoul to start sharing. Because in the end of the day – what is the need of any sort of economy if its fundaments do not care for social and environmental progress?


News! playplanet has been authorized as a sharing business in Korea by Seoul city!

For more, please check playplanet facebook to see the Seoul Sharing Economy event April 19. We will update all the photos of that day, too. Stay tuned~ Let’s play planet!

P story

Let’s playplanet in Bohol: “여행이 우리에게 말을 겁니다”

No Comments

playplanet is a platform – a playgound for travelers to creatively and cllaboratively create and share authentic local experiences and make social impact on a journey. We belive the power of travel and travelers can make a difference. playbohol is a group of young Boholano friends of playplanet. playbohol is trying to create job so that local young people can stay in local community rather than going abroad and do marine conservation project to protect Bohol Sea affected by tourists. Please, connect people, social enterprises, organizations and business and engage them to encourage young people to have entrepreneruship and to play fun project with social impact!

filmed by Sanghyun Son (손상현/ playplanet PD)


Munllae walking tour


Playplanet invites you to 

Munllae walking tour  !

Join us, and you will meet a fascinating place where the energy of  ironwork artisans and the artists is melted everywhere!


When   09.15/10.06/11.03 PM 3:30

Where  @Munllae station (exit no.7)

Tour fee   50,000won

  • Let’s meet up!

When   09.15/10.06/11.03 PM 3:30

Where  @ The red iron structure at Munllae station (exit no.7)

Tour guide     Bonoboc, Playplanet

Website     http://www.bonoboc.com , blog.letsplayplanet.com

Cooperation  BIGWALK

Participants  15 people

Tour fee           50,000won

  • program

-History tour of Yeongdeungpo

-Tour of Munllae art village and exhibition viewing

-Special meal and rest at Cafe Saenggang (Korean name of ginger)

-Enjoying a concert of indie band at alternative space Moon



문래동 골목길 여행 – 서울의 브루클린을 걷다

No Comments

<playplanet, 보노보C와 함께하는 여행>

     작가와 함께하는,

   문래 예술창작촌 걷기 여행

 철공소와 예술가들의 작업실이 공존하는 재미있는 공간, 문래동.

같이 걸어봐요!


When   09.15/10.06/11.03 PM 3:30

Where  @Munllae station (exit no.7)

Tour fee   50,000won


  • 프로그램: 여행지 소개

      쇠락한 공업지대, 예술을 만나다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문래동은 60~70년대에 영등포, 구로, 마장, 성수와 더불어 대표적인 수도권 공업단지였습니다.수 만개에 달하는 철공소들이 밀집해있던 문래동은 한때 수백 억 원의 연 매출을 올리는 공장이 나올 정도로 흥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80~90년대 들어 산업기반이 서비스업으로 옮겨가자 대부분의 공장이 시흥이나 안산 등의 수도권 외곽으로 이전하였고 문래동은 급속도로 쇠퇴하게 됩니다. 텅 빈 철제공장만 남고, 인구도 줄었죠. 서울 내에서 가장 북적북적하던 공간이 쓸쓸함만이 감도는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옥상 조형 예술가의 작업공간에서 내려다 본 문래동 골목길

 2000년대 들어 한 달에 15개의 업체가 문을 닫고, 지속적으로 쇠락의 길을 걷고 있던 문래동. 그때 그 틈을 타 값싼 임대료(평당 1만원 정도)덕에 가난한 예술가들이 작업실을 찾아 입주하기 시작합니다. 쓰레기, 폐자재, 먼지가 나뒹구는 빈 공장을 작업실 삼아 예술활동을 시작한 것이죠. 처음엔 소수의 예술가들이 입주했지만 그 후로 수많은 예술가들이 문래동을 찾기 시작하면서 ‘창작단지’의 규모를 갖추게 되었습니다.

                                                       건물, 거리 곳곳 재미있는 예술가들의 손길들


       철과 예술, 투박함과 아름다움의 하모니

문래동의 골목길은 좁습니다. 그러나 그 골목길에 들어서는 순간, 새로운 세상이 열립니다. 골목 골목마다 철제상가단지 사람들의 애환과 갈 곳 없는 예술가들의 예술혼이 함께 살아 숨쉽니다. 가공되기를 기다리는 투박하고 거친 철 더미, 그 철 더미 건너편 셔터에 그려져 있는 섬세하고 아름다운 벽화. 문래동에서 우리는 극과 극이 통할 수 있다는 말을 실감하게 됩니다. 가장 안 어울릴 것 같은 것들의 때로는 유쾌한, 때로는 감동적인 하모니를 보면서 우리 스스로도 가슴의 울림을 받을 수 있는 곳, 그곳이 문래동입니다.


           일하다 잠시 쉬고 있는 철공소 아저씨들의 모습이 참 재미있죠?
  • 참여일시: 09.15/10.06/11.03 오후 세시 반
  • 여행 출발지: 문래역 7번 출구 빨간색 문래창작촌 철제건물


  • 참여인원: 15명
  • 여행경비: 5만원
  • 투어 진행 : (주)보노보씨, playplanet
  • 홈페이지: http://www.bonoboc.com/ blog.letsplayplanet.com
  • 협력: BIGWALK
  • 교통수단: 걷기, 대중교통
  • 세부일정
    15:30: 참여인원 집결
    15:30-15:40: 투어안내 및 안내자
    15:40-15:55: 역사문화해설사의 영등포
    16:55-17:30: 문래창작촌 투어 및 전시관람
    17:30-18:40: 식사 및 휴식 @생강
    19:00-21:30: 공연관람 @대안공간(문)


  • 이번 여행의 호스트를 소개합니다^^

    일반인들이 좀더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예술을 추구하는 작가 이소주. 예술은 이해되어야 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 어려운 대상이 아니며, 더불어 무지함이나 자괴감을 느끼게 하는 대상이 아니라 펜과 같은 작은 재료로도 언제든지 창조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고 그는 믿죠! 나아가 누구나 예술가가 될 수 있다는 신념에 그의 작업이 근거합니다. 이소주는 ‘작품이란 작가의 세계관을 담는 그릇’이기에 자신의 삶을 꺼내어 드러내는 모든 시도와 결과물들이 모두 작품이 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이소주가 현재 어떠한 모습으로 어떤 활동을 하고 있건, 그의 꿈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그림책 작가가 되는 것. 누군가와 대화할 때, 소통할 때 항상 종이와 펜을 쥐고 끄적거리고 있는 이소주는 예술가의 사회적 역할이란 지구의 평화와 사람들의 행복을 위해 기여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이러한 그의 생각은 문래동 여기 저기에 끄적거려 놓은 그의 일러스트와 더불어 솜씨의 즉흥 드로잉에서 보여질 천진하고 순수한 어른-아이들 세상의 작품들에서 엿볼 수 있습니다.
    문래동에서 8년 넘게 생활하면서 명실공히 문래동 이장 역할을 마다하지 않고 열심히 뛰어온 이소주는 문래동이라는 작은 사회 속에‘사람’을 중심으로 사람들 간의 소통을 이끌어왔고 앞으로도 그 소통을 위해 어떤 일을 벌릴지 기대되는 사람입니다.
  • 언론에 소개된 문래!

            문래동 아트페스티벌 (KTV)
            문화공감-예술과 삶이 숨쉬는 문래동 축제 (EBS)

 * 키워드 : 문래예술창작촌, 문래예술공장, 보노보C


2010.06.16.SAT.4PM Travel to Munllae Arts Village

No Comments

Travel to Munllae Arts Village


When l 2012.06.16.SAT.4PM
Where l @Munllae station (exit.7)
Tour Fee l 50,000won


  • Let’s meet up! Travel to Munllae Art Village

When l 2012.06.16.SAT.4PM
Where l @Munllae station(exit.7)
Tour Fee l 50,000won (including walking tour, gallery admission fee, dinner, musical performance)

  • Program

-Visit the unique village where the energy of ironwork artisans and creative artists meet
-Korean BBQ & makolli (traditional rice wine) at the Urban Rooftop Farm
-ArtMeetSound which is the chance to meet fantastic Korean indie music

Munllae Arts Village, a unique village in downtown Seoul where the energy of ironwork artisans and creative artists gather.

Art Village of Munllae is a artistic community, which has been established in the middle of the old industrial complex since 2003. When the factories were closed by a redevelopment policy, gathered into from the Hongdae area and Daehak-ro region gathered into the empty factories through some acquaintances. Currently the area is hone to approximately 100studios and 200 active artists.

The artists span a wide range of genres including visual art such as painting, installation, sculpture, design, illustration, performing arts such as dance, play, mime, street performance, traditional art and music, criticism, culture planning, scenario and natural science.

  • How we play planet?!

1. Walk
We walk! Walking, it is the best way to see the place you visit. You will meet the real people and discover the real experience on your travel.
2. Community
While walking tour, you will visit Munllae Art Village and have an experience to meet the
3. Giving
You share your walking with children who are in need of leg. While walking on the tour, you can download ‘bigwalk’ application and it automatically counts your walk. And it’s donated to the children so that they can have a leg. We imagine children’s smile and have a walking tour together with travelers who shared their walking for children in need of leg.

*related link
Travel to Mullae Art Village (Korea) http://wp.me/p2n2t6-11

Drawing performance (한국어) http://wp.me/p2n2t6-3y 


2012.06.09.SAT.3PM Travel to Namsan & Seoul Sketch with Bambyel

No Comments

Travel to Namsan & Seoul Sketch with Bambyel

Walk + Community + Giving

When I 2012.06.09.SAT.3PM
Where I @Chungmuro station(exit.4)
Tour Fee I 50,000won
  • Let’s meet up! Travel to ‘Namsan & Seoul Sketch with Bambyel’
When      l 2012.06.09.SAT.3PM
Where     I @Chungmuro station(exit.4)
Tour Fee I 50,000won (include below)
                  *It’s available to partly join the program. 😉
                    Part 1: 25,000won for walking tour & drawing pen and sketchbook
                    Part 2: 25,000won for BBQ party
  • Program
-Visit Namsan Hanok village
-Take a walk along the Namsan trail and meet Bambyel’s story
-Drawing experience with Bambyel
-BBQ party on the top of the building surrounded by the Moon and 600 year-old tree in Seoul city
  • How we play planet?!
1. Walk.
We walk! Walking, it is the best way to see the place you visit. You will meet the real people and discover the real experience on your travel.
2. Community
While walking tour, you will visit Namsan Hanok Village and have an experience to meet the past korean life style and architecture. Also, you will meet the beauty of Namsan and Seoul city through the eye of locals.
3. Giving
You share your walking with children who are in need of leg. While walking on the tour, you can download ‘bigwalk’ application and it automatically counts  your walk. And it’s donated to the children so that they can have a leg. We imagine children’s smile and have a walking tour together with travelers who shared their walking for children in need of leg.
See you – 2012.06.09.SAT.3PM
Meeting place – @Chungmuro station (exit no.4)
Tour fee – 50,000won (available to partly join)
Contact – letsplayplanet@gmail.com
*related link
– Event info in Korean(한국어) http://wp.me/p2n2t6-Y
– Interview of the host, Bambyel(korean) http://wp.me/p2n2t6-2f
P story, playLibrary

[interview] 허영윤, 남산을 걷고 그리다

No Comments

playplanet의 두번째 여행 호스트, 밤별 허영윤

The 2nd host of playplanet, Youngyun(nick name: Bambyel) 

playplanet: ‘남산을 그리고 걷다(6월 9일 토요일)’여행의 주인공, 허영윤님의 소개 부탁합니다.

Youngyun/밤별:안녕하세요. 제 공간 ‘밤별뜨는다락방’을 짓는 꿈을 꾸며 사는, 그림 사진 요리 헬스 수영 사람을 좋아하는 밤별입니다 ^^

playplanet: 밤별의 여행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어떤 여행을 해왔는지, 여행에서는 어떤 사람들을 만났는지, 또 어떤 여행의 기억을 갖고있는지 궁금해요.

Youngyun/밤별: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여행하기를 좋아하고, 또 그래서 가족과 친구들과 나눈 추억을 가졌지요.

여행의 기억 1. 여자 넷이서 떠났던 캠핑! 2박 3일동안 자전거도 타고 호떡도 굽고 밤에는 와인에 조개랑 대하구이…따끈한 전기장판에 수다떨면서 잠든 기억! 캠핑전문가와 함께 해서 정말 좋았었어요. 한번은 남은 호떡을 후라이팬으로 덮어놓았는데 밤에 들고양이가 호떡들고 날랐다지요. ㅋㅋ

여행의 기억 2. 엄마와 단 둘이 떠난 가을 제주도 여행! 3년 전 제 생일에 엄마와 함께 차를 몰고 제주도로 향했어요. 제주에서 잠수함도 타보고, 송악산 산지에서 바로 딴 귤을 맛 보기도, 여행의 피로로 뭉친 근육을 쫙 풀어줬던 짜릿짜릿 산방산 탄산온천. 컵라면이 맛났던 한라산 등반, 가을 산굼부리의 갈대도 잊을 수 없고요. 우도에서 말탔을 때 해맑게  웃으시던 엄마의 모습, 게스트하우스 바베큐 파티에서 수줍은 소녀같던 모습… 집이 아닌 여행에서 새로운 엄마의 모습도 발견할 수 있었죠. 한번은 제주말을 타는데 전 달리는 말 위에서 떨어질까봐 덜덜 떨고 있는데 엄마는 웃으시며 즐기고 계시는 거예요. 심지어 바닥에 꽃을 관찰하는 여유까지 보이시더라구요. 한라산에선 저보다 앞서서 달려가시는(?) 엄마 따라가느라 벅찼다는!!기회가 닿는다면 꼭 부모님과 단 둘이 떠나보라고 하고 싶어요. 부모님과 좋은 추억을 쌓고, 무엇보다도 그동안 너무 가까워서 잘 몰랐던 가족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는 즐거움은 여행이기에 가능한 것들인것 같아요.

playplanet: 밤별이 생각하는 ‘여행이란’?

Youngyun/밤별:  여행은 삶의 축소판과 같다고 생각해요. 삶의 활력소이자 살아일는 일기장^^ 우리는 늘 삶 속에서 이미 여행을 하며 살아가고 있는데 그 기간이 길어서 단지 삶이 여행임을 잊고 사는 거죠. 다음 도시로 혹은 다른 장소로 이동하고 그 길 위에서 끊임없이 사람들을 만나는 여행처럼 삶도 이사를 하고 결혼을 하고 회사를 다니며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죠. 삶을 여행처럼 즐기고 산다면, 삶을 대하는 마음이 늘 그러하다면 우리 삶도 여행처럼 설레지 않을까요!^^ 그래서 이번 남산 산책도 우리가 사는 도시, 서울 남산 충무로를 새로운 눈으로 달리 보는 계기로 만들고 싶어요.

playplanet:  밤별은 어떤 여행을 꿈꾸나요?

Youngyun/밤별:  나이 서른이 되는 날 킬리만자로를 평생을 함께 할 솔메이트(남편)과 함께 가는 것이 목표였어요! 아직 못 이뤄서..만으로 서른이 되는 올해 생일 기념으로 킬리만자로 대신 우리 복합 문화 공간, WE PLEX에서 조촐하게 지인들을 모아 파티를 열 생각입니다. 하지만 킬리만자로 여행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을거에요! 또 사막마라톤도 가고 싶어요!!

playplanet: 이번 ‘밤별의 남산을 걷고 그리는 여행’은 어떤 여행인가요? 소개 부탁드립니다.

하루의 3분의 2를 보내는 곳이 충무로예요. 직장이 이 곳에 있거든요. 남산 아래 충무로를 늘 걸어다니며 많은 생각들을 하게 되었어요. 인쇄소, 대한극장, 영화 외엔 사실 크게 알려진 바가 없는 것 같아요. 하지만 출근길에 매일 걷는 10분여 거리에서 늘 만나는 철물점의 진도개, 풍산개 커플인 샴푸, 린스와 인사하고 올 봄엔 흐드러지게 핀 벚꽃에 가슴설레어하고, 곳곳에 숨은 맛집에 점심시간이 즐겁고, 가끔 졸린 오후에 한옥마을 산책에, 저녁 퇴근엔 남산타워 야경에…제가 미술포비아에서 그림그리기를 즐기게되면서 비로소 삶을 또다른 시각으로 바라보게된 것처럼! 저 밤별의 일상에 대한 애정이 담긴 시각으로 이 지역을 소개하고 싶어요. 우리의 삷이 있는 남산도 충무로도 서울도 여행자의 시선으로 바로본다면 신기하고 재미있는 것들이 무궁무진하지 않을까요? 저의 지역에 대한 경험을 여행자들과 공유하고, 그렇게 사람들에게 지역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가지는 여행의 경험을 선물하고 싶어요. playplanet이 하고자 하는 일이 그런거잖아요. 지역에 사는 누군가가 자신만의 경험을 여행자들과 나누고, 여행자는 지역민과 함께 경험하는 여행을 통해서 지역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가지게 되는 경험 여행! 아, 여행의 경험인가요? 하하^^ 이번여행은 자신이 늘 있는 공간, 생활을 새롭게 보고 애정을 가지고 소중히 여겨 충실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는 여행이 될거예요. 드로잉도 그 중 한 몫을 할거죠!

playplanet: 맞습니다. 그림을 그린다는 것은 그 지역에 시선을 오래 두고, 관찰하면서 때로는 보이는 것을 통해 보이지 않는 것을 상상하기 마련이잖아요. 그렇게 손끝으로 느끼고, 마음에 풍경을 담으면서 지역이 깊이 만나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또한 옆에 있는 사람들과 ‘드로잉’이라는 과정을 통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눌 수도 있을테고요~ 정말 기대됩니다. 여행을 통해 하고싶은 일 혹은 얻고싶은 가치가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Youngyun/밤별:  저와 비슷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을 만나고 좋은 인연을 만나는 것, 사람들이 이 여행을 통해 평소 너무 평범하다 보잘 것 없다 여기는 자신의 삶을 소중하게 다시 끌어안았으면 해요. 실은 제가 그렇게 되길 기대하지요! 여러분을 만나서 행복하고 더 풍성해지는 제 삶–^^ 함께 해요!  Let’s PlayPlanet!!

playplanet: 네. 밤별과 함께하는 여행, 기대되는군요!^^ 오는 6월 9일 토요일 여행자들과 갖는 그 첫번째 만남이 기다려집니다!  lets.play.planet

*밤별과 함께하는 남산 그림산책 여행 [자세히보기] –> http://wp.me/p2n2t6-Y

—밤별 영윤과 함께하는 남산 그림 산책, lets.play.planet


밤별과 함께하는 남산 그림 산책 이야기


날이 지금보단 조금 덜(?) 더웠던 지난달, playplanet과 밤별은 남산으로 여행을 떠났더랬죠~

서울에서 서울로 떠나는 여행이 뭐가 다를게 있냐고요? 밤별과 함께 그녀의 ‘경험’을 나눈는 여행이기 때문에 특별하지요~!

우리들의 미팅 포인트, 충무로역 4번출구 앞! 설레는 맘으로 이곳에서부터 걷기 여행이 시작되었습니다.

남산한옥마을로 고고씽~ 소풍온 아이들로 복작복작 하네요. ^^

풍경이 끝내주지요? 서울 도심 속에 이런 낭만적이 곳이 있었다니~ 정말이지 여행온 기분입니다. 앗! 진짜 여행이지? 하핫^^

아이들의 귀여운 표정과 알록달록 고운 한복 색이 이 곳 풍경을 더 예쁘게 하네요. 멀리 남산타워도 보이네요. ^^

본격적인 그림산책이 앞서 금강산도 식후경이라 했나요~ 히힛^^ 점심 도시락부터 먼저 해치우기로(?)하고 맛있게 밥을 먹었습니다. 밤별은 상콤한 샐러드 도시락을 준비해오셨어요~ 보기만해도 침이 꼴깍 넘어가지요? 🙂

배는 든든하고 가방운 가벼워졌어요.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걸어볼까요? 🙂

하늘빛깔이 참 예쁘네요. 이 고운 하늘빛을 배경으로 한 한옥이 참으로 멋스럽군요. 바쁘게 돌아가는 메가시티 서울에서 새삼 삶의 여유를 맛보는듯한 기분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좋은 사람들과 좋은 시간, 이보다 더 좋은 것이 있을까요? 만약 이 좋은날 집에서 리모콘만 만지작거리며 누워있었다면….. 차암~~~ 아쉬웠을듯!

사진에 담지 못했지만 할아버지 말씀에 따라 굴렁쇠도 굴려보았지요~ 추억의 굴렁쇠… 보통 어려운게 아니더군요.;;

처마 끝자락과 하늘이 맞닿는 풍경을 보니 마치 쉼이 있는 시간여행을 하는 기분이예요. 🙂

슬슬~ 남산 산책길을 걸어볼까요? 남산길 위에서 내려다 본 남산한옥마을- 조만간 다시 오고 싶어질듯!^^

날이 좋으니 산책을 나온 분들이 많으시네요. 🙂 초록이 우거진 남산 산책로. 서울에 이런 곳이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밤별 영윤과 playplanet 친구- 한폭의 풍경화가 따로 없네요. ^^

여긴 많은 분들의 추억이 있는 곳일테지요. 이번 그림 산책에 함께하는 여행자들을 어떤 추억을 갖게 될까요? 아름다운 서울을 눈에 담고, 예쁜 풍경안에 그 곳에서 함께한 좋은 사람들과의 기분좋은 추억을 갖게 되기를-

한류 영향일까요?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더군요. 남산타워 자물쇠가 큰 인기인 듯^^ 여기서도 찰칵, 저기서도 찰칵! 즐거운 서울여행 추억을 가져가길- ^^

자물쇠에 이 곳을 방문한 사람들의 소원이 담겨있네요. 자물쇠 모양도 그 위에 새겨진 소원도 각양각색입니다. 언어도요~ 한국어, 일본어, 태국어, 영어, 필리핀어로 간주되는(?) 것으로 보이는 자물쇠도 있구요~ 귀여운 모양의 커플 자물쇠, 누군가의 소중한 손때가 문은 열쇠고리가 함께 엮여있는 자물쇠… ^^  저는 문득 고교시절 사물함 자물쇠가 떠올라 잠깐 그시절을 회상해보기도 하였다는…. 😉 암튼 모두들 예쁜 소원 이루시길!

다음은 본격적인 드로잉~ 그려볼까나요~~~? 😀
앞서 밤별의 작품 감상이 있겠습니다~ 밤별의 스케치는 이야기가 있어서 좋아요. 그리고 우리의 일상이 담겨져서 좋아요. 그림을 통해 일상을 새롭게 바라보게 하지요. 마치 여행이 가져다주는 즐거움이 그러하듯. ^^

자아~ 그럼 서울을 그려볼까요? 드로잉~투게더~^^

어렸을때 미술시간 이후로는 그림도구를 만져본 적이  없지 않는가요? 문득 아끼던 크레파스, 아버지한테 처음으로 선물받았던 파레트와 수채화물감이 생각나네요. 한때는 제게 세상에서 가장 아끼는 보물이었는데 말이지요. ^^ playplanet 여행자 여러분들은 어떠신가요?


서울을 오래 자세히 들여다 봅니다. 저기엔 누가 살고 있을까 상상해보는 것도, 서울에 얽힌 재미난 추억을 회상하며 함께하는 이들과 즐거운 담소를 나눠봐도 좋겠지요. ^^

어느덧 하얀 스케치북에 서울풍경이 채워져가고 있어요. 혹시라도 그림을 그리면서, 난 그림이 소질이 없는데 하면서 부끄러워 하실거 없어요~~~  그림 대회가 아니잖아요~ 그냥 있는 그대로~ 즐겨요!^^ 우린 그림을 그리는 자체를 즐기고 이 과정을 통해서 서로를 알아가면 좋겠어요. 🙂 어때요? 함께하지 않으실래요?^^

짜라잔~ 완성! 여러분은 어떤 서울을 만나고 싶으신가요? 어떤 그림을 그리고 싶은가요? 🙂

이상! 밤별과 함께 서울을 여행하는 playplanet과 친구들이었습니다. ^^

*playplanet과 함께 걸어요. 오는 6월 9일 첫번째 그림산책이 시작됩니다.

[여행안내]->(한글) http://wp.me/p2n2t6-Y

(english) http://wp.me/p2n2t6-2P

[밤별 이야기]->http://wp.me/p2n2t6-2f